[English] Printer-friendly version
The Ecumenical Patriarch
The Ecumenical Patriarchate
Bishops of the Throne
List of Patriarchs
Other Orhodox Churches
Theological and various articles
Ecological activities
Youth ministry
Interchristian relations
Conferences
Photo gallery
Holy Monasteries and Churches
Creed
Church calendar
Icons
Byzantine music
Contact details

Ἀρχική σελίς
Ἀρχική σελίς

Catechetical Homily on the opening of Holy and Great Lent 2015 in Korean.

Ἐπιστροφή
Ἐπιστροφή

바르톨로메오스 세계총대주교 대사순절 시작 메시지

“덕들의 경기장이 열리니, 경기에 참여할 자들은 들어갈지어다.”

주 안에서 사랑하는 형제자매 여러분,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내가 거룩하니 너희들도 거룩하게 되어라.”(I베드로1:16)라고 말씀하십니다. 우리의 창조주 주님께서는 우리가 당신과 친교를 나누고, 당신의 은총을 맛보며, 당신의 거룩함을 얻게 되기를 원하십니다. 하느님과 친교하는 삶은 회개하는 삶이요 거룩하게 사는 삶이며, 교회의 교부들이 강조하듯이 “나쁜 마음” 즉 죄를 멀리하는 삶입니다. “죄는 자연적인 것이 아니라, 나쁜 마음에서 비롯됩니다.”(끼로스의 테오도리토스, 󰡔대화󰡕 A' - Immutabilis, P.G. 83, 40D) 하느님을 마음에 품으신 거룩한 교부 이그나티오스 성인은 “믿음이 있는 사람은 나쁜 마음에서 나오는 죄를 짓지 않는다”고 말씀하셨습니다.
거룩함은 주님의 속성입니다. “봉헌하시는 이도 주님이시요, 봉헌되시는 이도 주님이시며, 예물을 받으시는 이도, 우리에게 나누어주는 이도 한 주님이십니다.” 성찬예배에서 주님의 은총을 받은 성직자는 신자들에게 “거룩한 몸과 피는 거룩한 이들에게 합당하나이다.”라고 외칩니다. 그러면 신자들은 자신이 거룩함에 합당치 못함을 잘 알기에, “거룩한 분은 주님 한 분, 주 예수 그리스도는 하느님 아버지를 영접케 하는도다”라고 화답합니다. 또한 주님께서는 “항상 양식이 되시나 결코 없어지지 아니하실 뿐만 아니라 받아 모시는 이들을 거룩하게 하십니다.”
하나인, 거룩하고, 공번되고, 사도로부터 이어오는 정교회는 신자들을 거룩함의 길로 가도록 돕기 위해, 기도와 금식으로써 몸과 영혼의 욕망을 절제하는 특별한 기간을 제정하였습니다.
내일부터 시작하는 이 기간, 대사순절은, 구원을 가져오는 “그리스도의 위대하고 거룩한 빠스카”를 향해 준비하며 나아가는 기간입니다. 이 기간, 우리는 모든 성인들과 함께 참되게 부활절을 맞이하기 위해 기도와 회개에 전념해야 합니다. 이 기간 우리는 성인이 되기 위해 분투해야 합니다.
우리 모두 고백합시다. 비록 우리는 깨지기 쉬운 “질그릇” 같아서 매일 유혹을 받으며 “쓰러지겠지만” 하느님의 은총으로 “다시 일어나서” 끝까지 영적인 싸움을 싸우노라고 하느님과 사람들 앞에서 고백합시다. 우리는 세례를 받아서 이미 “거룩한 사람”이 되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들은 여전히 불완전하고 나약한 존재임을 또한 하느님 앞에 고백합시다. 회개하면서 주야로 또 한밤중에 깨어 “거룩한 분은 주님 한 분, 주 예수 그리스도는 하느님 아버지를 영접케 하는 도다.”라고 고백하고 또 고백합시다. 
물론 언제나 그래야겠지만, 특히 이 대사순절 기간에, 우리 정교회의 신자들과 성직자들과 수도자들 모두가 주변의 이웃을 향해 더욱 큰 사랑을 실천하는 삶을 살도록 노력합시다. 그래서 하느님 나라의 영원히 저물지 않는 날, 주님과 살아있는 친교를 나누게 될 그 영광스러운 부활의 날에 참여할 수 있는 사람이 됩시다. 대사순절은 모든 사람들을 “선한 것”과 “완전한 것”과 죄를 짓지 않을 힘을 은총으로 부어주는 이 거룩한 삶과 영적 투쟁에 초대합니다. “누구든지 하느님께로부터 난 사람은 자기 안에 하느님의 본성을 지녔으므로 죄를 짓지 않습니다. 그는 하느님께로부터 난 사람이기 때문에 도대체 죄를 지을 수가 없습니다. 옳은 일을 하지 않거나 자기 형제를 사랑하지 않는 자는 하느님께로부터 난 자가 아닙니다. 이와 같이 하느님의 자녀와 악마의 자식은 분명히 구별”되기 때문입니다.(I요한3:9~10)
일그러진 얼굴 표정이 아니라, 온 정성과 기쁜 마음을 품고, 덕의 영적 경기장에 들어갑시다. “사랑의 빛으로, 기도의 광채로, 마음의 순결함으로, 강력한 힘으로” 서로 어깨 걸고 주님과 함께 걸어갑시다. 영적으로 위험한 순간을 만날 때마다 우리를 내버리지 말아달라고 주님께 간청합시다. “그리하여 삼일 째 되는 그 고귀한 부활의 날을 향해, 온 우주를 불멸의 광채로 가득 채우는 그 거룩한 부활을 향해 서둘러 전진합시다.”(대사순절 첫 번째 주간 월요일)

그리스도 안에서의 형제, 자녀여러분,
거룩한 대사순절은 우리 안에 있는 심판자, 겉으로는 표현되지 않는 내면의 양심에 귀 기울이며 회개하는 기간입니다. 잘못을 저지르면 우리의 양심은 강하게 반발합니다. 크레타의 성 안드레아께서 설교하셨듯이 “세상에 죄보다 더 나쁜 것이 없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각자 회개를 통해 양심을 평온하게 해야 합니다. 회개로 욕망을 제어하고, 주님께서 “세상의 생명과 구원을” 위해 자신을 바치셨듯이, 우리도 이웃을 위해 사랑의 희생을 실천합시다. 이렇게 할 때 우리도 무덤의 삶에서 일어나서 서로 용서하고 존중하고 사랑하는 삶을 살 수 있게 될 것입니다. 또 그럴 때에야 비로소 세상의 모든 악과 죄를 멀리 하며 살 수 있게 될 것입니다. 이 투쟁에서 우리는 혼자가 아닙니다. 우리의 든든한 조력자들이신, 성인들과 주님의 어머니 동정녀 마리아께서 우리의 양심이 깨끗해지도록 쉬지 않고 중보해주십니다.
정교회의 모든 영적 아버지들께서는, 내일부터 시작되는 덕의 경기장에서, 모든 교활한 생각과 불법을 멀리하고, 오직 하느님의 은총과 회개를 통해 우리 양심을 깨끗하게 하라고 요청합니다. 이렇게 할 때 하늘과 땅에 있는 모든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들이 주님의 부활의 빛으로 빛나게 될 것입니다.
우리는 지금, 내일이면 시작될 대사순절의 문 앞에 있습니다. 만약 올바르게 영적 싸움을 해나간다면, 우리 모두는 지극히 거룩하신 그리스도의 무덤으로부터 나오는 부활의 찬란한 영광과 벅찬 기쁨을 맛보게 될 것입니다. 아멘.

2015년 거룩한 대사순절에
†콘스탄티노플의 바르톨로메오스 세계총대주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