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Printer-friendly version
The Ecumenical Patriarch
The Ecumenical Patriarchate
Bishops of the Throne
List of Patriarchs
Other Orhodox Churches
Theological and various articles
Ecological activities
Youth ministry
Interchristian relations
Conferences
Photo gallery
Holy Monasteries and Churches
Creed
Church calendar
Icons
Byzantine music
Contact details

Ἀρχική σελίς
Ἀρχική σελίς

Patriarchal Proclamation for Pascha 2011 in Korean.

Ἐπιστροφή
Ἐπιστροφή

바르톨로메오스 세계총대주교의 부활절 메시지

주님 안에서의 사랑하는 형제여러분,
또 다시 희망에 가득 찬 기쁨과 평화 속에서 “그리스도께서 부활하셨습니다!”라는 인사를 보냅니다.
현 시대의 여러 가지 사건 속에서 이 기쁜 인사가 어색할 수도 있습니다. 자연의 힘인 지진과 해일로 인한 피해, 그 피해로 인하여 일어난 원자력발전소의 폭발, 그리고 전쟁과 각종 테러로 인한 인명 피해 등은 자연의 힘과 나쁜 힘을 가진 영혼들로부터 이 세상이 상처를 받고 몸부림치게 합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주님의 부활은 우리 그리스도인들에게 자연의 파괴와 영혼의 방황을 이겨낼 수 있다는 확신을 줍니다.
자연은 창조주께서 만드신 그대로를 인간들이 파괴할 때 그들 나름의 반항을 합니다.
영적으로 보았을 때 이러한 자연 현상들이 반복적으로 우리가 살고 있는 이 땅에 영향을 미치고 기상의 이변이 일어나는 것 또한 인간의 영적 방황과 상관이 없지 않다는 것을 말해줍니다. 영적방황이란 만족하지 못하는 부의 축적, 욕심, 탐욕, 그로 인한 빈곤한 자들에 대해 등한시하게 되는 사람들의 수가 많아지는 것으로, 자연과학자들도 이러한 상황으로 자연재해가 일어나는 것이 상관이 없지 않다는 것을 말해줍니다. 즉, 이러한 현상들은 죄가 영적조화 뿐만 아니라 자연조화에도 방해가 된다는 것을 말해줍니다. 비윤리적인 것과 반자연적인것은 서로 신비한 관계를 유지하며, 만약 두 번째 것으로부터 해방되기위해서는, 첫 번째 것을 무조건 부정해야만 합니다.
새로운 인간이시며 하느님이신 부활하신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자연세계에 거룩하며 이로운 영향을 주시는 분이십니다. 영적인 병과 인간의 병을 치료하시며, 성난 바다를 잠재우시고, 빵 다섯 개로 오천 명의 남자들의 배를 채우신 것처럼 자연과 영적조화를 회복시키시는 분이십니다. 만약 현재 우리 세계의 자연의 부조화와 정치적 상황에 긍정적인 영향이 발휘되게 하고 싶다면, 오직 부활하신 그리스도에 대한 믿음으로 인간 구원을 위한 주님의 계명을 지키는 것 외에는 다른 길이 없습니다.
인류와 자연의 세상을 재생하기위해 맏아들과 선구자로 탄생하신 그리스도는 얼룩진 인류를 그리스도의 부활로 완전한 도덕으로 같이 부활시키셨습니다. 부활의 메시지는 인간의 삶의 질과 자연의 균형 있는 기능에 대해 본질적으로 영향을 준다는 것에 대한 의미에 대해 언급 안할 수 없습니다. 온 인류와 자연 세계에 우리가 호의적으로 대할수록 우리들의 존재가 영향을 끼치고, 우리들이 진정한 마음으로 더 깊게 다가간다면 그리스도의 부활을 체험하게 될 것입니다. 아마도 자연과학자들은 아직도 인류의 재생과 자연의 원기회복의 관계에 대해 주목하지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의 경험이 되게 하신 성인들의 경험에서 보면 죄로 인해 자연의 조화가 파괴된 것을 그리스도 안에서 다시 태어난 사람이 회복시킨다는 것을 증명해주고 있습니다. 그리스도 안에서 성인은 덕으로 산을 옮기지만, 반대로 나쁜 사람은 땅을 흔들고 거대한 파도를 높여 해롭게 합니다.
부활하신 그리스도의 거룩함에 접근하여 부활하신 그리스도의 은총으로 자연과 도덕의 잔잔한 파도가 우리의 현재 세계에 도달하게 합시다.
부활하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총이 주안에서 사랑하는 자녀인 여러분 모두에게 베풀어지길 기원합니다.
2011년 거룩한 부활절에
콘스탄티노플의 바르톨로메오스 세계총대주교